시위 진압으로 첫 사망자가 확인되자 버마인 수천 명이 다시 전국 주요 도시의 거리를 가득 메웠습니다. 이번 토요일 1월 XNUMX일 쿠데타로 집권한 군사 정권에 반대하는 시위 도중 버마의 두 번째 도시인 만달레이에서 경찰의 총격으로 최소 XNUMX명이 사망했으며, 이는 쿠데타 이후 탄압으로 인한 사망자 수의 XNUMX배에 이릅니다. .

목격자들에 따르면 첫 번째 사망자는 머리를 맞았고 그의 몸은 움직이지 않은 채 땅에 누워 있었다. 파업 조선소 노동자들을 시위 운동에 동참시키기 위해 지지하러 왔고, 당국이 강제 노동을 시키려고 했던 청년이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그의 사망과 두 번째 사망자 모두 의료 기관의 인증을 받았으며 이 사건으로 최소 5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명시했습니다.

목격자들은 경찰이 실탄과 고무탄, 최루탄, 금속 볼트 발사체를 만든 새총 등을 사용해 시위를 진압했다고 주장했다. “이곳은 마치 전쟁터와 같습니다.”라고 그들은 말했습니다. 최근 몇 주 동안 군부 장악에 반대하기 위해 주요 도시의 거리로 나간 시위자들에 대한 경찰의 진압으로 인해 이 두 명이 사망하면서 현재 세 명이 사망했습니다. 여러 인권 단체의 보고에 따르면 시민 불복종 운동에 참여했던 20세의 미야 트웨 트웨 카인(Mya Thwe Thwe Khine)이 경찰의 실탄에 맞아 사망한 사건으로 인해 국가는 여전히 충격을 받았습니다.

시위자들은 오늘 랑군 여러 지점에서 희생자에게 꽃을 바치고, 민주주의와 군부의 장악에 맞서기 위한 정치 지도자들의 석방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주요 동맥 중 하나에 그렸습니다. 총에 맞아 위독한 상태로 열흘을 보낸 뒤 목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밤에 숨진 젊은 여성의 모습은 시민불복종운동의 상징이 됐다. 요즘 이 나라의 거리는 군사 봉기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로 가득 차 있었고 보안군은 때때로 물대포, 고무공, 심지어 실탄으로 대응하기도 했습니다.

군부 역시 군부 파업, 거리 파병, 매일 인터넷 접속 차단, 시민의 권리를 침해하는 각종 법률 등을 동원해 행정 및 기타 부문의 파업을 포함한 시민 불복종 운동을 진압하려 해왔다. 육군은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족민주동맹이 2015년에 그랬던 것처럼 지난해 XNUMX월 선거에서 부정선거 의혹으로 권력 장악을 정당화했다.